입맛대로 구워먹는 스테이크 전문점, 신촌맛집 블랙스톤!



 신촌에서 맛있는 스테이크를 맛보다!


휴무일을 맞아 오랜만에 친구들과 신촌으로 향했습니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을 하다 저희들이 선택한 곳은 스테이크 맛집으로 유명한 블랙스톤이라는 가게였습니다. 


홍대에 본점이 있는 블랙스톤은 이름 그대로 뜨겁게 달구어진 블랙스톤 위에 고기를 익혀먹는 곳인데요. 점심시간이 지난 시간에 갔음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참 많았었습니다. 정말 맛집인가봐요? 









 뜨겁게 달궈진 돌 위에 스테이크를 익혀라!


이미 모일 때부터 무언가 든든하게 먹고 싶었던 저와 친구들, 메뉴판을 보니 벌써부터 침샘이 자극되는데요. 테이블에서 바로 스테이크를 구워먹는 시스템이다 보니 고기가 익을 때 연기가 바로바로 배출될 수 있도록 연기흡입기가 테이블당 두 개씩 놓여져 있었습니다. 


이 연기흡입기 덕분에 고기집이여도 옷에 냄새가 많이 베어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저희는 부채살 스테이크와 와규스테이크, 칠리 쉬림프 토마토파스타, 김치 필라프를 주문했습니다.






 여기서 잠깐! 블랙스톤 더 맛있게 먹는 법!


맛있는 소고기를 400도 온도로 달궈진 돌판 위에서 입맛대로 구워 먹을 수 있는데요. 부드러운 레어를 좋아하는 사람도 바싹 익혀먹는 웰던을 좋아하는 사람도 누구나 취향껏 굽기 조절이 가능합니다. 






 어머 이건 찍어야 돼!


부채살 스테이크부터 굽기 시작했는데요. 맛있게 먹는 방법을 토대로 심기일전해 구워봅니다. 야채도 살포기 같이 올려보았는데요. 카메라를 부르는 비주얼 탄생!


 




 두툼한 와규 스테이크도 찰칵!


순식간에 사라진 스테이크, 하지만 소녀에겐 아직 와규 스테이크가 있사옵니다. 겉만 살짝 익혀서 짤랐는데 정말 맛나보이지 않나요? 별다른 소스 없이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신촌맛집으로 인정!


스테이크에 이어 김치 필라프와 칠리 쉬림프 파스타도 맛보았는데요. 새싹채소가 듬뿍 들어가 있는 필라프, 기대 이상으로 참 맛있었습니다. 단 파스타는 새우가 생각보다 없어서 살짝 아쉬웠어요.


네명이서 정말 깨끗하게 싹싹 긁어먹었네요. 이곳은 양이 많은 편이 아니라서 그런 것 같다는..비겁한 변명을 한번 해봅니다. 사실 가성비도 좋은 편이에요. 배부르게 잘 먹었던 블랙스톤! 신촌에 올 일이 있다면 또 생각날 것 같습니다.






밴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