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로 찾아온 감기, 예방할 수 있는 차를 추천해요.

며칠 전 내린 봄비와 함께 꽃샘추위가 찾아오면서 감기 증상을 호소하시는 분들이 늘고 있습니다.

환절기 급격한 기온 변화와 함께 신체가 잘 적응하지 못하면서

감기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 급격한 기온 차이, 꽃샘추위가 감기를 불러요.

 

실제로 최근 온도 변화를 살펴보면 아침과 낮, 저녁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나고 있어

보온에 신경 쓰고자 다시 따뜻한 옷을 꺼내 입는 분들고 많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감기는 바이러스에 의해 코와 목에 생기는 호흡기 질환을 말하는데,

바이러스에 감염 된 후 1일에서 3일 사이 감기 증상이 나타나게 되며

환자 개인에 따라 열과 콧물, 그리고 두통과 근육통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 감기 바이러스, 높은 전염성에 조심하세요.

 

감기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높아 같은 공간에 한 명이 환자만 존재해도

환자의 기침과 재채기를 통해 분비물이 퍼지면서 바이러스 또한 쉽게 전파되기도 하답니다.

이에 요즘은 미리 챙겨볼 수 있는 감기 예방법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꽃샘추위 감기주의보와 참 잘 어울리는!

감기예방 및 요즘 마시면 딱 좋을 '차'를 추천해보고자 합니다.

 

 

 

▶ 꽃샘추위 감기 예방법, 좋은 차를 추천해요.

 

1. 생강차

 

생강차는 기본적으로 성질이 따뜻하기 때문에 몸이 차가워지거나

감기에 잘 걸리는 분들에게 안성맞춤 차입니다.

 

 

 

 

또한 감기 증상으로 나타나는 기침과 가래를 가라앉히는 데에도 큰 도움을 준답니다.

뿐만 아니라 생강에는 소화기능과 장 운동을 촉진시켜 주는 성분이 들어 있어 장이 좋지 못한 사람에게도 효과크답니다.

 

2. 오미자차

 

신맛에서부터 쓴맛, 단맛과 매운맛, 짠맛까지 다섯가지 맛이 난다고 하여 불리는 오미자는

한방에서 약재로도 사용되는것으로 폐의 기운을 보강하는 효능을 가지고 있답니다.

 

 

 

 

이에 감기로 인해 입이 마르고 갈증이 날 때마다 마시면 좋을 뿐 아니라

기침을 멎게 해주는 효과가 있어 수시로 챙겨드신다면 도움이 된답니다.

 

3. 도라지차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 기관지에 좋은 도라지는 감기와 가래 그리고 염증을 내리는 효능을 갖고 있답니다.

특히 알카리성 식품 중 하나인 도라지는 매보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한 뒤 산성이 된

신체를 중화시켜줄 수있는 것으로 체질개선 효과가 크답니다.

 

 

 

 

도라지 속 사포님 성분은 특히 해독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요즘처럼 미세먼지가 많은 날씨에 드신다면 폐를 맑게 하여 답답한 증상까지 완화시켜 준답니다.

 

4. 모과차

 

달콤한 맛을 내어 인기가 많은 모과차는 따뜻한 성질을 지니고 있어

간과 소화기에 문제가 있을 시 효과가 좋은 차입니다.

 

 

특히 몸살감기에 걸렸을 때 마시면 효과가 좋고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시켜주어 관절통증과 몸살 그리고 근육통과 부종 등에 좋답니다.

 

 

 

 



밴드공유